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2024수능]"아들아 공부가 전부 아냐! 쫄지마" 엄마의 멋진 응원(종합)

수험생 입실 완료…영상 찍으며 긴장 풀어주기도
부모·지인 나와 격려…이른 시간부터 도시락 준비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조현기 기자, 김예원 기자, 임윤지 기자 | 2023-11-16 08:51 송고 | 2023-11-16 09:15 최종수정
2024학년도 수능시험일인 16일 오전 광주 서구 상일여고에서 한 수험생이 고사장 안으로 들어가기 전 반려견을 안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이승현 기자
2024학년도 수능시험일인 16일 오전 광주 서구 상일여고에서 한 수험생이 고사장 안으로 들어가기 전 반려견을 안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이승현 기자

"아들아 공부가 전부는 아니다! 쫄지말고!"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인 16일 오전 고사장인 서울 서초구 서울고 정문 앞에는 학부모 김모씨(50대·여)의 호탕한 웃음소리가 울려펴졌다. 
김씨는 고사장으로 들어가는 아들에게서 눈을 떼지 못한 채 "너만 어렵지는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심어주면서 "너를 믿는다"고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날 서울의 아침기온은 6.9도로 전날보다 올랐지만 이른 아침부터 나선 수험생들은 두꺼운 패딩 차림으로 고사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고 고사장에는 선배들을 응원하는 후배들의 요란한 응원전이 따로 없었다. 대신 특별한 방법으로 응원하는 가족의 모습이 포착됐다.

수험생인 남동생과 동행한 A씨는 동생이 고사장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긴장한 모습을 숨기지 못하는 동생에게 누나는 "카메라 보고 손 좀 흔들고 웃어봐"라며 장난섞인 목소리로 외쳤다. 그제야 동생은 피식 웃으며 정문으로 들어갔다.
16일 광주 서구 광덕고 수능 고사장 앞에서 한 학부모가 아들을 안아주고 있다.2023.11.16./뉴스1 © News1 서충섭 기자
16일 광주 서구 광덕고 수능 고사장 앞에서 한 학부모가 아들을 안아주고 있다.2023.11.16./뉴스1 © News1 서충섭 기자

송모씨(60·남)는 수험생인 아들과 함께 손가락으로 브이(V)를 만들며 사진을 찍고 영상을 남겼다.

송씨는 "늦게 얻은 첫 아이라 각별하다"며 "이제야 수능시험을 보는데 잘 자라줘서 고맙다"면서 아이와 찍은 사진을 보며 출근길에 올랐다. 

부모님의 애틋한 마음은 정성스레 싼 도시락에도 충분히 담겼다.

딸에게 도시락을 건네기 위해 오전 6시20분부터 이화외고 정문 앞에서 기다린 손모씨(51·여)는 "아이가 잠을 잘 자지 못한다고 해 걱정이 많았다"며 "계란말이와 잡채를 먹고 싶다는 얘기에 이른 새벽 도시락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손씨의 딸은 이화외고 기숙사에서 지내고 있다. 

다른 학부모들의 손에도 아이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준비한 따뜻한 국이 담긴 보온병 등이 들려 있었다.

2024학년도 수능일인 16일 오전 광주 서구 상일여고에서 한 선생님이 수험생을 격려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이승현 기자
2024학년도 수능일인 16일 오전 광주 서구 상일여고에서 한 선생님이 수험생을 격려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이승현 기자

수험생들은 긴장한 표정이 역력했지만 가족과 지인의 응원을 받고는 힘차게 고사장 안으로 들어갔다. 

고교를 자퇴하고 대치동 학원가에서 주로 공부했다는 이모씨(19)는 "긴장은 크게 안하고 있다"며 "부모님도 학원 선생님도 평소처럼만 하라고 응원해줬다"고 웃으며 말했다.

고려대 점퍼를 입고 나타난 반수생 최모씨(21)는 "공부를 많이 못했지만 긴장은 되지 않는다"며 "마음 편히 시험볼 것"이라고 말했다.

고사장 입실 시간인 오전 8시10분이 다가오면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걸음도 빨라졌다. 한 부모는 차에서 내리는 아들이 수험표를 못찾자 "(수험표를) 잘 보이는데 두라고 했지"라며 급한 목소리로 말하기도 했다.

수능일인 16일 오전 경기 화성시 나루고에서 한 수험생이 경찰차를 타고 시험장에 도착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수능일인 16일 오전 경기 화성시 나루고에서 한 수험생이 경찰차를 타고 시험장에 도착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경찰차를 타고 서두르는 수험생도 있었다. 오전 8시쯤 종로경찰서 순찰차를 타고 이화여고에 도착한 한 여학생은 얼굴이 빨개진 채 서둘러 안으로 뛰어 들어갔다. 정문에 잠시 머물던 학부모들이 "침착해"라며 여학생을 응원했다.

수험생을 데려다 준 경찰은 "오는 길에 바퀴가 터져 학생이 더 긴장한 것 같다"며 "그래도 무사히 도착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오전 8시6분 서울고 정문에서는 한 아버지가 택시에서 급히 내리며 "아이가 수험표를 놓고 갔다"며 서둘러 뛰어가기도 했다.

다행히도 입실 마감시각인 오전 8시10분 이후 도착하는 수험생은 없었다.

이날 수능시험은 오전 8시40분부터 전국 1279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총 지원자는 50만4580명이다.
 



k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