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민주당 맹공' 되받아친 한동훈 "욕설·탄핵 챌린지, 국민이 잘 지켜볼 것"

"정당해산 심판만 무거운가…민주당, 탄핵 리스트 대충 던져"
이준석의 '與 비상대책위원장 전망'엔 "내용 다 보진 못해" 일축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임세원 기자 | 2023-11-15 15:52 송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범죄피해자 원스톱 설루션센터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1.1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범죄피해자 원스톱 설루션센터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1.1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5일 자신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측의 거친 발언이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해 "그분들의 어떤 말씀이 틀린 지 구체적으로 지적했는데 욕설로만 반응한다는 건 적절치 않다"며 "국민께서 민주당의 이런 욕설 챌린지, 탄핵 챌린지를 잘 지켜볼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장관은 이날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범죄피해자 원스톱 설루션센터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뒤 만난 취재진에게 "저에 대해 비난하려면 제 말이 뭐가 틀렸는지 객관적으로 지적해야 건설적인 토론이 가능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송영길 전 대표는 자신의 출판기념회에서 한 장관 탄핵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이런 건방진 X이 어딨느냐"며 "물병을 머리에 던져버리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또 민형배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정치를 후지게 하는 건 한동훈 같은 XX"라고 말했고, 같은 당 김용민 의원도 페이스북에 "한동훈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금수의 입으로 결국 윤석열 대통령을 물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한 장관이 언급한 민주당의 위헌 정당해산 심판 청구 발언에 대해 김 의원의 비판에 대해선 "탄핵은 가벼운 제도고 위헌 정당 해산 심판은 무거운 제도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둘 다 민주주의 파괴를 막기 위한 극단적이고 무거운 수단"이라며 "국민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수단인데, 기각될 것을 뻔히 알면서 대충 탄핵 리스트를 만들어 막 던지는 분들이 그런 말 하는 것이 이상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한 장관이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을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저에 대해 예측하는 분들이 많은데, 그 내용을 다 보진 못했다"고 일축했다.

이날 한 장관 부인 진은정 변호사가 서울 중구 소파로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 앙리뒤낭홀에서 열린 2023 사랑의 선물 제작에 참여한 것을 놓고 정치 행보를 시작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대한민국 공무원 가족은 적십자 활동을 아주 오래전부터 해왔다"며 "통상적 행보라고 본다"고 선을 그었다.

김명수 합동참모본부 의장 후보자의 근무 중 주식거래 및 골프 정황, 자녀 학폭 논란이 터지자 법무부가 인사 검증에 또 실패한 것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 한 장관은 "인사 검증에서 저희가 하는 건 객관적 프로토콜을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한 장관은 이날 업무 협약식에 참석해 "현재 범죄 해결 시스템은 범죄 피해자들에게 범죄 관련 정보 접근을 어렵게 해 그 억울한 마음을 제대로 살피지 못하고 있다"며 "범죄피해자 정책을 획기적으로 바꿀 것"이러며 그중 '원스톱 설루션 센터' 업무 협약은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ho86@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