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월급 90만원 겨우 모았는데…신붓값 4000만원으로 올린 中처가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3-11-12 16:41 송고
(SCMP 갈무리)
(SCMP 갈무리)

약혼녀 가족으로부터 과한 결혼 비용을 요구받은 남성이 파혼 후 세계여행을 떠났다.

11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북서부 산시성의 35세 남성 A씨가 파혼 후 세계여행을 떠났다는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월 결혼 예정이었던 여자친구와 이별했다. 신부 가족이 기존 약속보다 더 많은 결혼 지참금을 요구한 탓이다.

A씨는 약혼녀의 가족에게 19만위안(3400만원)의 차이리를 주는 데 동의했다. 5000위안(90만원)의 월급을 쪼개 돈을 모았다. 모자란 돈은 친구에게 빌리거나 부모의 도움받았다.

하지만 신부 측은 지난 5월 3만위안(540만원)의 차이리(彩禮)를 더 달라고 요구했다. 화가 아닌 무력감을 느낀 A씨는 관계를 끝내기로 결심한 뒤 세계여행을 하며 시간을 보내기로 마음 먹었다. 그는 "세상은 너무 넓어서 꼭 가보고 싶었다. 결혼 때문에 빚을 지기보다 지구의 아름다움을 즐겨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지난 6월1일 직장까지 그만두고 여행을 떠난 A씨는 지금까지 40개 이상의 도시를 여행했다. 여행에 쓴 비용은 3만위안 정도다.

A씨는 여행에 관한 열정이 점차 식었다고 밝히며 "아마도 이제 부모님 곁으로 돌아갈 때가 됐다"며 다시 행복한 결혼 생활을 찾고 싶다고 털어놨다.

신붓값을 지불하는 관습에 대해서는 "불공평하지만 대부분의 남자들은 선택의 여지가 없기 때문에 여전히 관습을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소식이 전해진 뒤 중국에서는 신붓값 관습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돈을 빌려 결혼하면 기쁘지 않을 테니 잘한 결정이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의 남성들은 신붓값으로 10만~100만위안(1800만~1억8000만원)을 내고 있다. 하지만 일부 젊은 세대는 이 같은 관습을 거부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r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