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경영적자' 스포츠토토의 운영 안정화 위한 조정안 합의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3-11-08 16:30 송고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1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 한국시리즈 시작을 알리는 폭죽이 터지고 있다. 2023.11.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1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 한국시리즈 시작을 알리는 폭죽이 터지고 있다. 2023.11.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민권익위원회의 중재로 스포츠토토코리아,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스포츠토토 운영 안정화를 위한 조정안에 합의했다고 8일 밝혔다.

스포츠토토코리아는 2020년 7월부터 스포츠토토(체육진흥투표권) 사업을 수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이미 승인받은 예산 대비 인건비를 초과 집행하며 경영적자가 누적됐고, 이로 인해 스포츠토토의 안정적인 운영이 어렵다며 스포츠토토 운영계획을 조정해 줄 것을 지난해 9월 권익위에 요청했다.

공단과 스포츠토토코리아는 그간 사업발전협의체를 통해 개선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 왔으나 운영계획 변경에 대한 이견이 존재했다.

이에 문체부와 공단은 수탁사의 경영악화로 인해 국민체육진흥기금 조성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경영 개선이 필요하다는 뜻에 공감하고, 권익위의 조정과정에 적극 참여하는 한편 스포츠토토 운영계획 변경이 국가계약법 등 관련 법령에 부합할 수 있도록 감사원의 사전 컨설팅 과정을 거쳤다.

그리고 문체부와 공단, 스포츠토토코리아는 권익위 중재로 남은 수탁 기간 동안 위탁운영비율의 변경 없이 적자 보전을 위한 최소한의 범위에서 운영 경비를 조정해 경영을 개선하기로 합의했다.

정산항목의 잔여 예산을 부족한 인건비로 사용해 전문인력 확보와 종사자 처우 개선에 사용하고 추가로 사용된 인건비는 사후 정산을 통해 취지에 맞게 사용되었는지 관리할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조정안 합의를 통해 체육 재정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스포츠토토가 더욱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