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민의힘, 권익위 '가상자산 전수조사' 소속 의원 동의서 취합

"배우자까지는 권한 없어"
"권익위, 정보 제공 요구할 입장 아니야"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노선웅 기자, 김형준 기자 | 2023-08-01 10:43 송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8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 2023.7.2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8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 2023.7.2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국민의힘은 1일 국민권익위원회의 국회의원 가상자산 전수조사와 관련해 이번 주 내에 당 소속 의원들로부터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취합하겠다고 밝혔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주 내로 (의원들로부터) 가상자산 전수조사 개인정보(제공) 동의서를 취합할 예정"이라며 "양식과 관련한 실무적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권익위의 전수조사 대상에 본인뿐만 아니라 배우자가 포함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권익위가 요구할 권한이 없다"며 "국회의원이 국민적 요구에 의해 모범적, 선제적으로 (조사받기 위해) 정당간 협의를 통해 정보제공과 조사범위를 통보할 텐데 권익위가 정보를 제공하라고 할 입장에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우리 당이 가상자산 전수조사에 동의하지 않는 것처럼 공세했다"며 "당은 전수조사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한 번도 말한 적이 없고 언제든지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진신고라는 절차도 있고 공직자윤리법 개정도 이뤄졌다"며 "차분히 그 과정 지켜보며 권익위와 절차를 밟아서 진행하는 것이 누가 봐도 합리적인데 상대를 공격할 수단으로 이야기하는 것은 정치 도의적으로 있어선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b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