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기현 "나경원 어떤 결정하든 존중…호시우보 마음으로 저의 길 갈 것"

'친윤 대 비윤' 비판엔 "가정 전제 말씀 적절치 않아"
양자대결서 安 우세에 "제가 이기는 여조 결과도 있어"

(서울=뉴스1) 노선웅 기자 | 2023-01-25 11:03 송고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용산구재활용센터를 찾아 설 연휴 재활용 쓰레기 분류 작업 봉사활동에 앞서 보호 장구를 착용하고 있다. 2023.1.2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5일 나경원 전 의원의 전당대회 입장 발표와 관련해 "나 전 대표께서 여러 가지 숙고 끝에 자신이 의미를 담은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다"며 "어떤 결정을 하든 그것은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서의 결정으로서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재활용센터에서 설 연휴 쓰레기 재활용 분리작업 봉사활동 후 기자들과 만나 잠시 뒤 있을 나 전 의원의 발표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나 전 의원 출마 시 '친윤(친윤석열) 대 비윤'으로 당이 나뉠 거란 지적에 "나 전 대표께서 어떤 선택을 할지 아직 잘 모르기 때문에 가정을 전제로 해서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말을 아꼈다.

어제 같은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의 '진흙탕' 발언에 대해선 "정치인이 자신의 편익과 계산에 따라서 여러 가지 선택과 변신을 할 수 있다"며 "그것은 본인의 자유이고 또 그것을 보는 유권자들의 판단은 또 유권자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니까 그 점에 대해서 정치인들은 누구든지 자신의 정치적 선택과 변신에 따라서 유권자들의 판단과 심판을 겸허하게 기다리는 것이 누구에게나 주어진 숙명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양자 대결 시 안 의원의 우세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 김 의원은 "여론조사에 따라서 다르기 때문에 몇 개 여론조사를 가지고서 다 결론이라고 말씀하시는 게 적절하지 않다"며 "양자 대결하면 제가 이긴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있기 때문에 그거 상관없이 저는 저의 길을 호시우보의 마음으로 뚜벅뚜벅 갈 것"이라고 답했다.


buen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