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박원숙 "경찰서 방문만 60번 이상…징글징글하다" 고백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6일 방송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2-12-06 20:55 송고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캡처
배우 박원숙이 경찰서를 자주 방문했다고 고백했다.

6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조종 면허 시험에 도전하는 안소영, 안문숙의 모습이 담겼다.

안소영, 안문숙이 시험을 위해 해양경찰서를 찾았고, 이에 박원숙과 혜은이가 동행했다. 박원숙은 "경찰서라든가 송사에 휘말려 다니면 너무 스트레스다, 힘들다"라며 "경찰서 이야기는 하지도 말아, 징글징글하다"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박원숙이 촬영을 위해 검찰청을 찾은 적도 있다고 고백하며 "경찰서에 왔다 갔다 한 것만 육십몇 번이다, 정말 징글징글하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놀란 안문숙이 경찰을 자주 방문했던 이유를 묻자 당황한 박원숙이 "개인적으로 과외시켜주겠다, 한가한 날 방으로 와"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는 화려했던 전성기를 지나 인생의 후반전을 준비 중인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