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한가인 "한 해에 3번 유산…임신 내내 불안했다"

'손 없는 날' 25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11-26 10:05 송고
JTBC '손 없는 날' 방송 화면 캡처
한가인이 자신의 아픈 사연을 털어놓으며 의뢰인의 마음에 공감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손 없는 날' 첫 회는 '태풍이 지나가고'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은 13년 만의 야외 예능에 모든 것이 낯선 신동엽 앞에 급발진 TMT(투 머치 토커) 한가인의 수다가 의뢰인의 사연과 어우러져 웃음과 감동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닐슨코리아 집계결과에 따르면 1회 시청률은 2.6%(전국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예능 1위로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년생 두 딸을 둔 맞벌이 부부의 사연이 공개되었다. 이들 부부는 새벽 3시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에 첫 여행을 갔던 설렘부터 해외 출장 가는 남편을 위해 캐리어에 편지를 넣어두었던 사랑 가득한 연애 시절을 고백해 신동엽과 한가인의 부러움을 받았다. 하지만 의뢰인은 두 딸을 낳고 둘만의 시간이 없어지고 어쩔 수 없이 남편에게 짜증을 내는 순간들이 미안하다며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맞벌이 중 두 딸을 육아하게 되어 현실적으로 힘든 상황에 친정집으로 들어가게 된 사연을 밝혀 신동엽과 한가인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의뢰인의 친정엄마는 딸과 싸울까 봐 합가가 걱정된다는 심정을 드러냈다. 한가인은 8년째 친정엄마와 살고 있다고 밝히며 "무조건 딸이 양보해야 해요"라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의뢰인의 남편은 장모님과 아내가 싸울 때 "사물인 것처럼 조용히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한가인은 "한 집에 사니까 중재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라며 남편 연정훈의 중재로 화해했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한가인은 "친정엄마와 크게 싸운 날 친정엄마가 친정집에 가셔서 연정훈이 모시고 온 적이 있다"며 경험자로서 아낌없는 조언을 건넸다.

이어 신동엽과 한가인의 '추억 견적 내기'가 시작되었다. 의뢰인은 소중한 추억이 담긴 물건으로 화분을 버리고 싶은 물건으로 게임기를 택했다. 의뢰인은 남편이 주말만 되면 5~6시간 동안 게임을 해 갈등이 생기자 게임기를 주신 분께 다시 드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화분에 얽힌 특별한 사연이 공개되었다. 의뢰인은 두 아이를 낳기 전 난임으로 마음 고생했던 일을 털어놓았다. 의뢰인은 "인공수정 결과를 기다리러 집에 가는 길에 산 수국이다, 수국을 놓고 기다리고 있는데 임신이 됐다는 전화를 받았다"며 수국과 함께 한 간절했던 시간을 고백했다. 의뢰인의 남편은 "수국이 꽃을 피웠다가 완전히 다 얼었는데 다시 살아났다"며 수국이 다시 새순을 품은 것이 이들 가족의 모습 같아 소중한 물건임을 밝혔다.

한가인은 의뢰인의 사연에 깊이 공감하며 유산했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한가인은 "한 해에 유산이 3번 됐었다. 임신 내내 불안했고 연정훈과 차를 타고 산부인과에 가는 동안 서로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라며 아이는 말도 할 수 없을 만큼 간절함이라는 공감을 전했다. 이어 한가인은 "아이 심장이 뛰는지 직접 확인하고 싶어 집에 초음파 기계를 구비했었다"며 솔직하고 진심 어린 경험을 조심스레 고백해 의뢰인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해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의뢰인 부부는 신혼 생활부터 시작해 5년 동안 함께 한 집을 떠나며 아쉬운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하지만 새로운 삶을 시작하며 장인 어른과 술 한잔을 하고 싶다는 소소한 행복을 꿈꿨다. 처갓집으로의 이사에 얽힌 사연은 러블리한 부부가 수국처럼 희망을 잃지 않고 사랑을 가꾸어 가는 모습에 투영되어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부부의 희로애락 속에 네 가족이 앞으로도 힘차게 살아갈 것을 믿어 의심치 않게 하는 의미 있는 첫 방송이었다. 또한 처음 호흡을 맞춰보는 신동엽과 한가인의 놀라운 찰떡 케미는 분위기를 끌어올리며 기분 좋은 긍정 에너지를 뿜어내 앞으로 만나게 될 의뢰인들과의 케미를 기대하게 했다.

한편 '손 없는 날'은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성공 신화를 이룬 김민석-박근형 PD가 JTBC로 이적 후 만드는 첫 작품이자, '1박 2일 시즌4' 부활을 성공시킨 노진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삶을 들여다보는 공감 힐링 예능. 시청자의 가슴 속 감성을 서서히 휘몰아치게 만들 이웃의 공감 힐링 이사 버라이어티 '손 없는 날'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50분에 방송 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