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21세 난소암' 유튜버 꾸밍, 시한부 선고 후 마지막 인사…"길면 한달"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2022-05-21 13:25 송고 | 2022-05-21 16:06 최종수정
유튜버 꾸밍 (인스타그램,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유튜버 꾸밍이 난소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후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지난 19일 꾸밍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내 생에 마지막 기록. 여러분 고마웠어요. 말기 시한부 일주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꾸밍은 "마지막으로 영상 올리고 가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남긴다. 일주일 전까지 멀쩡했는데 일주일 사이에 상태가 많이 안 좋아져서 앞으로 일주일에서 한 달 정도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 덕분에 유튜브 수익으로 맛있는 거 사 먹고 댓글로 응원 받아서 행복했다. 마지막까지 인스타그램에 기록 남길 것"이라며 "너무 고맙고 유튜브 하길 잘한 것 같다. 모두 안녕. 다음 생에 꼭 봐요"라며 안타까운 이별을 고했다.

앞서 지난해 6월 꾸밍은 "검사 결과 소세포성 난소암인데 완치는 불가능하고 항암으로 연명할 수 있는 기간마저 6개월에서 1년 정도"라며 투병 소식을 전했다.

당시 꾸밍은 "작년 만 21세 때 소세포성 난소암 4기 판정받았고 최근 11차 항암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1년 여간의 투병 생활을 한 뒤 지난 4월에는 "항암제를 열심히 찾았는데 딱 맞는 항암제는 없었다. 척수 쪽으로 암세포 전이될 것 같은 소견이 보였다. 그러면 하반신 마비가 올 수 있다고 해서 방사선 치료받았다"며 "이틀 전 방사선 치료를 다 마치고 CT를 찍었는데 그 기간 동안 전이됐더라. 치료받지 않은 부위에 전이가 일어나서 또 아프다. 다시 마약성 진통제를 먹고 있다"는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꾸밍은 약 만 5000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먹방, 브이로그 등의 콘텐츠를 업로드했다.


sy153@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