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날씨ㆍ재해

전국 대부분 한파주의보…전라·제주 대설주의보, 최대 10㎝↑(종합)

전국 낮 기온 '큰 폭' 떨어져…서울 -4.5도·인천 -4.8도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한상희 기자 | 2021-12-17 11:01 송고
전국이 영하권의 날씨를 보인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고드름이 얼어있다. 2021.12.17/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금요일인 17일 많은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며 매우 추운 날씨를 기록하고 있다. 전라도와 제주도 산지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한파주의보는 이날 밤 9시에 발효된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내 새로 내린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전남(장성·담양)·전북(순창·정읍)·제주도 산지·울릉도·독도에, 오전 10시30분 전남 곡성과 전북 임실에 대설주의보를 발표했다.

오전 10시 기준,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눈이 내리고 있고, 경북 서부 내륙에는 눈이 날리는 곳도 있다. 충남권 내륙과 충북 중남부, 경상 서부내륙에는 오후 6시까지, 충남 서해안과 전라권, 제주도에는 자정까지 많은 눈이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특히 이번 눈은 대기 중충(약3~5㎞ 고도)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를 통과하는 오전 10시~오후 6시 가장 강하게 내리며, 전라권에는 10㎝ 이상의 많은 눈이 쌓이는 곳도 있어 대설특보 확대도 예상된다.

또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전국의 낮 기온이 전날보다 5~10도가량 큰 폭으로 떨어져 매우 춥다.

기상청 지역별 상세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오전 10시30분 기준, 주요 도시 현재 기온은 △서울 -4.5도 △인천 -4.8도 △춘천 -2.8도 △강릉 3도 △대전 0.1도 △전주 0.9도 △광주 2.1도 △대구 1.4도 △부산 4.8도 △제주 5.8도다.

서해 중부바깥 먼바다, 서해 중부안쪽 먼바다, 서해 남부 남쪽바깥 먼바다, 서해 남부 남쪽안쪽 먼바다, 서해 남부 북쪽바깥 먼바다, 서해 남부 북쪽안쪽 먼바다에는 풍랑경보가 발효됐다.

그 밖의 대부분 해상에도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풍랑경보는 해상에서 초속 21m 이상인 바람이 3시간 이상 지속되거나 5m 이상 파도가 예상될 때, 풍랑주의보는 해상에서 초속 14m 이상인 바람이 3시간 이상 지속되거나 3m 이상이 예상될 때 내려진다.

인천과 경기(안산·화성·평택·김포·시흥)·부산·울산·제주도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shakiro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