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오세훈 "광복절 집회 원천차단…지하철 무정차·버스 우회 검토"

광복절 집회 신고 총 190건 모두 '집회 금지' 통보
집회 예정 장소에 하루 101명 현장 근무 직원 배치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이밝음 기자 | 2021-08-10 13:44 송고
오세훈 서울시장. 2021.8.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 2021.8.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0일 광복절 연휴 광화문 집회에 대해 "사실상 불법행위"라며 "필요하면 지하철역 무정차 통과, 시내버스 우회 등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신고된 집회는 예외없이 집회 금지 통보를 했다"며 "광복절 연휴 집회는 사실상 불법 행위에 해당해 서울경찰청과 원천적으로 집회장소를 차단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경찰청이 통보한 '광복절 집회' 신고 단체는 총 38개, 190건이다. 서울시는 이들 단체에 감염병예방법에 근거해 모두 집회 금지를 통보했다.

시는 집회 예상 장소에 하루 101명 현장 근무 직원을 배치할 계획이다. 또 지하철역 무정차 통과, 시내버스 우회 등도 검토 중이다.

오 시장은 "지난번 민주노총 집회 때도 그렇게 했지만 이번에도 필요하게 되면 지하철역 무정차 통과, 시내버스 우회, 역출입구 통제 등 가능한 집회인원 집결을 막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선 민노총 집회와 마찬가지로 신고 장소와 다른 곳에서 기습적으로 집회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집회 신고를 한 단체들에게 여러 경로를 통해 집회 자제 취소 요청을 드리고 있다"며 "그럼에도 강행하면 현장 채증을 통해 주최자, 참여자에 대해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즉시 고발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확진자가 발생하면 손해배상 청구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미리 유념해 간곡한 요청을 들어달라"고 호소했다.


junoo568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