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곽상언 "장인 노무현, 그만 소환하라"… '李·李 사태' 불쾌감

이재명·이낙연, 盧 탄핵소추안 표결 둘러싸고 대립 격화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2021-07-24 11:38 송고 | 2021-07-24 13:28 최종수정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변호사. © News1 성동훈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로 나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간 노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을 둘러싼 네거티브전을 벌이고 있는 데에 불쾌함을 표출했다.

24일 곽 변호사 페이스북에 따르면 전날 그는 '또 노무현 소환'이라는 제목으로 "노무현을 선거에서 놓아주십시오. 노무현을 기준으로 편가르지 마십시오. 노무현을 적대적으로 소비하지 마십시오"라는 글을 올렸다.

민주당 양강 대권구도를 형성한 이 지사와 이 전 대표는 친노(친노무현)·친문(친문재인) 표심을 잡기 위해 노 전 대통령 탄핵안 표결 당시를 둘러싸고 최근 팽팽히 대립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가 노 전 대통령 탄핵안 표결 당시 반대표를 던졌다는 주장을 믿지 못하겠다는 입장이고 이 전 대표는 이에 반대표를 던졌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이 지사에 맞서고 있다.

주자 간 신경전이 심화되자 당 지도부도 경고의 목소리를 낸 상태다.

송영길 대표는 전날(23일) "다시 못볼 사람처럼 서로 공격하기보다, 우리 당 후보가 되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 대통령 당선이 목표라면 금도 있는 논쟁이 되도록 수준 높은 경선이 됐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jy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