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성동구, 살곶이 체육공원 대운동장서 '무료 자동차극장'

(서울=뉴스1) 김창남 기자 | 2021-05-04 09:34 송고
성동구 자동차극장(성동구 제공)© 뉴스1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5일까지 살곶이 체육공원 대운동장에서 무료 자동차극장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올해는 3주간 총 9회의 상영으로 어린이날을 맞아 마지막 주간을 '칠드런 위크'(Children Week)로 운영, 어린이들에게 안전하고 즐거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실제로 쥬라기월드 등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영화를 선정, 725인치(가로 18m×세로 9m)크기의 대형화면으로 가족과 함께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구는 지난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쳐있는 구민들을 위해 자동차극장을 전국 최초로 고안했다.

지난해 상반기 31회에 걸쳐 4493차량이 방문하는 등 높은 인기에 힘입어 하반기까지 연장해 총 40회·5867대의 차량이 다녀갔다. 올해도 어린이날 당일까지 총 1457대가 방문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구는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총괄적인 안전지침을 마련, 행사장 안내 및 사고예방 안전요원을 곳곳에 배치했다.

또 구급차를 대기시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한편 운영본부에 손소독제 및 체온계를 비치했다. 아울러 외부 이동시 마스크 착용안내와 함께 살곶이 체육공원 내 운동장 방역을 매일 실시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살곶이 자동차극장' 사업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치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실 구민 여러분께 조금이나마 치유와 위로의 시간을 드리고자 마련했다"고 밝혔다.


kc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