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2R 레그킥·소나기 펀치 맞은 맥그리거, 첫 TKO패 당했다

포이리에,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공격…7년전 패배 설욕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21-01-24 15:07 송고
맥그리거(오른)와 포이리에가 기자회견을 가졌다. (UFC 제공)© 뉴스1

더스틴 포이리에(34·미국)가 코너 맥그리거(33·아이랜드)에게 첫 TKO패를 안겼다.

포이리에는 24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야스아일랜드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UFC 257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맥그리거와의 경기에서 2라운드 2분32초 TKO승을 거뒀다.

이로써 포이리에는 27승(6패·3KO)째를 챙겼다. 또한 지난 7년전 맞대결 패배를 설욕하는데 성공했다.

커리어 첫 TKO를 당한 맥그리거는 22승5패(19KO)를 기록했다.

1라운드 시작과 함께 탐색에 나선 포이리에는 맥그리거를 구석으로 몰아넣은 뒤 테이크 다운 공격에 나섰다. 이때 맥그리거는 어깨 공격을 통해 벗어나려 시도했고 2분여가 지난 뒤 간신히 일어날 수 있었다.

이후 맥그리거의 안면 공격이 몇 차례 성과를 거뒀다. 전반적으로 맥그리거가 우세한 경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2라운드, 포이리에가 반전을 써냈다. 결정적 레그킥을 연거푸 날리며 맥그리거를 주춤하게 하더니 이후 소나기 펀치를 퍼부으며 몰아붙였다.

결국 맥그리거는 다운됐고 다시 일어서지 못했다. 경기는 2분32초 만에 포이리에 승리로 막을 내렸다.


hhssj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