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넥슨 김정주, 일론머스크 스페이스X에 175억원 투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2021-01-13 18:53 송고
김정주 NXC 대표. © News1

넥슨의 지주사 NXC가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항공우주기업 스페이스X에 1600만달러(약 175억원)를 투자한 것으로 파악됐다.

13일 NXC는 지난해 8월 스페이스X가 19억달러(약 2조원) 규모로 모집한 전환우선주 신주에 1600만달러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NXC는 국내 한 자산운용사가 특수목적법인(SPC)으로 투자한 펀드에 약 60% 규모로 참여했다.

NXC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수익을 얻기 위해 투자를 했고, 지금까지 회사가 미래가치나 기술 쪽으로 투자를 해온 흐름의 연장선상"이라고 말했다.

스페이스X는 테슬라 최고 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 탐사 기업으로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함께 민간 로켓과 우주선을 만들고 있다. 작년 5월엔 민간 유인우주선 '팰컨9'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보내는 데 성공했다.

김정주 넥슨 창업주가 이끄는 NXC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신사업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비트스탬프와 코빗 인수에 이어 최근엔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인 '빗썸' 인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