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윤호중 "검사들 반발? 마지막 예우로 尹에 작별인사 하는 느낌"

"대통령이 개입하실 일 아냐…직무배제 집행정지 신청, 사법부가 올바른 판단 할 것"
"국정조사는 징계·수사 일단락 후에…공수처법, 4일 전까지 법사위 소위 심사 마칠 것'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2020-12-01 09:53 송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1.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관련 일련의 사태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대통령께서 개입하실 일은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대통령께서는) 법무부 내 징계 절차를 끝까지 지켜보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은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대통령께서는 워낙 법과 원칙을 중시해오셨고 법과 원칙을 바탕으로 해서 국정을 운영해오신 분이기 때문에 대통령을 자꾸 여기다 끌어들이려고 하는 것은 오히려 야당의 정치적인 공세의 면이 강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전날 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선공후사'를 거론한 것이 검사들의 집단행동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질의엔 "대통령의 말씀은 말씀 그대로 이해를 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윤 총장의 징계를 두고 검사들이 집단 반발하는 것에는 "조직 수장이 징계 직전까지 와 있으니 수장에 대한 애틋한 마음에 집단 행동이 나오고 있는 것을 이해를 못하진 않는다"고 했다.

총장 직무대리를 하고 있는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추미애 법무부장관에게 "한 발 물러나달라"며 직무배제 철회를 요청한 것에도 "(윤 총장에게) 일종의 작별인사를 하는 그런 느낌이다. 마지막 예우를 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윤 총장이 직무배제 집행정지를 신청한 것에는 "행정부의 징계 절차에 사법부를 끌어들이는 꼼수 신청이었다"라며 "사법부가 엄밀히 심사를 할 것이다. 정당하고 올바른 판단을 하리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장관도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일각의 여론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추 장관이 어려운 가운데에서 (검찰 개혁을) 끌고 나가고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했다.

국정조사 필요성에 대해서는 "법무부 징계나 검찰 수사가 일단락돼야 가능하다"고 했다.

오는 4일 법사위 전체회의를 개회할 방침도 밝혔다. 그는 "공수처법은 충분히 논의가 돼서 개정 사항이 어느 정도 정리가 돼 있는 것으로 안다"며 "오늘 오후에 의사일정을 확정할 것이다. 4일 회의 전까지 법안소위에서 공수처법 등 우리 고유 법안을 심사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기자 출신인 법사위 소속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해 '지라시 만들던 버릇'이란 발언을 해 국민의힘으로부터 사과 요청을 받는 것에 대해선 "특정인의 사실을 왜곡한 것에 대해 이야기한 것이지 특정 언론사에 대해 이야기한 것은 아니다"라며 "사과할 일이 없다. 제가 무슨 막말을 한 것도 아니고"라고 했다.




jy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