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울산

울산 태풍주의보 해제… 별다른 피해없이 약한 비바람만

(울산=뉴스1) 손연우 기자 | 2020-08-10 17:59 송고
10일 오후 울산시 동구 주전해안에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2020.8.10/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제5호 태풍 '장미'가 계속해서 북상 중인 가운데 울산지역에는 오후 5시 현재 별다른 피해없이 약한 비바람만 불고있다.

당초 울산재난대책본부는 오후 5시를 고비로 보고 있었지만 소형급 태풍인데다 경남지역에 상륙한 이후 급격히 세력이 약해져 특별한 피해는 없이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지역에 발효됐던 태풍주의보는 오후 5시를 기해 해제됐고, 현재는 강풍주의보만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은 태풍 '장미'가 오후 6시께 울산 북부내륙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 소멸됐지만 동반한 비구름의 영향으로 오후 9시부터 20~39mm가량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마지막까지 주의를 당부했다.

울산지역 강수량은 현재까지 평균 4.2mm이다.


syw071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