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몬스터가 돌아왔다…류현진, 애틀랜타전 5이닝 8K 무실점 '첫 승 요건 갖춰'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20-08-06 10:14 송고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5이닝 1피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 AFP=뉴스1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이적 후 첫 승을 따내기 위한 요건을 갖췄다.

류현진은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1피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토론토 이적 후 세 번째 등판만에 처음으로 5이닝을 채웠고 승리 요건을 갖춘 가운데 마운드를 내려왔다. 앞서 류현진은 25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개막전에서 4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1사구 4탈삼진 3실점, 31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4⅓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5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출발은 불안했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1회말, 시작부터 선두타자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파울 홈런도 하나 맞았다. 그러나 뛰어난 주자 견제 능력을 발휘하며 위기를 넘겼다.

아쿠나가 2루 도루를 시도한 순간 류현진이 1루에 견제구를 던졌다. 런다운에 걸린 아쿠나가 아웃되면서 짐을 덜어낸 류현진은 댄스비 스완슨과 마르셀 오수나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끝냈다. 오수나에게도 큼지막한 파울 타구를 허용했지만 결과는 삼진이었다.

토론토가 2회초 대니 잰슨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자 류현진도 2회말을 실점 없이 넘겼다. 트래비스 다노를 3루수 땅볼로 요리한 뒤 애덤 듀발에게도 3루수 땅볼을 유도했지만 브랜든 드루리의 타구 처리가 늦어 내야안타를 내줬다. 그러나 이번에도 오스틴 라일리, 요한 카마고에게 연거푸 삼진을 뺏어내 이닝을 정리했다.

3회말도 무실점. 찰리 컬버슨과 엔더 인시아테를 모두 2루수 땅볼로 처리한 뒤 아쿠나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스완슨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4회말에는 수비의 도움을 받았다. 선두 오수나의 안타성 타구를 유격수 보 비셋이 넘어지며 잡아낸 후 간결한 동작으로 1루에 원바운드로 송구,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다노는 헛스윙 삼진. 듀발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라일리마저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내면서 이닝 종료를 알렸다.

5회초 캐번 비지오의 적시타로 점수가 2-0으로 벌어지자 류현진은 5회말, 이날 경기 처음으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냈다. 카마고와 컬버슨은 삼진으로, 인시아테는 1루수 땅볼로 각각 돌려세웠다.

6회말, 토론토는 불펜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류현진의 투구수는 84개로 아직 여유가 있었지만 에이스에게 큰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판단으로 보인다. 토마스 해치가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