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농구

프로농구 멀린스, 사보비치도 "코로나19 무섭다" 자진 퇴출

KT, 더햄에 이어 외국인 선수 2명 모두 이탈
외국인 선수들 사이에 불안감 확산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20-02-27 18:45 송고
부산 KT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부산 KT 바이런 멀린스, 고양 오리온 보리스 사보비치까지 자진 퇴출이다. 프로농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휘청이고 있다.

KT 관계자는 27일 멀린스가 코로나19 공포로 자진 퇴출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팀 동료 앨런 더햄과 뜻을 함께한 것이다.

더햄도 KT에 스스로 계약해지를 요청한 사실이 지난 26일 드러났다. 당시 KT 측은 "멀린스도 불안감을 드러냈지만 시즌 끝까지 팀에 남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멀린스도 하루만에 입장을 바꿨다. KT 관계자는 "상황을 지켜보면서 불안감이 커진 것 같더라"며 "계약해지 후 과정 등에 대해 설명을 해줄 예정이지만, 뜻을 돌리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스스로 계약을 해지할 경우 향후 KBL 무대에서 뛸 수 없는 불이익을 감수해야 한다. 그럼에도 외국인 선수들은 코로나19 공포에 동요하고 있다.

고양 오리온 외국인 선수 보리스 사보비치. /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세르비아 출신 사보비치 역시 귀국을 결정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사보비치는 부인이 세르비아에서 출산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보비치의 결심 배경을 설명했다.

당장 KT는 이날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리는 서울 SK와 원정 경기를 국내 선수만으로 치러야 한다. 오리온 역시 또 다른 외국인 선수 아드리안 유터에게 미칠 영향을 걱정해야 한다.

더햄, 멀린스, 사보비치 외에도 한국을 떠나려는 생각을 하는 외국인 선수들이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무관중 경기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프로농구가 외국인 선수들의 집단 이탈까지 걱정해야 하는 위기에 놓였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