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미우새' 봉태규, 하시시박 두 번째 만남에 청혼 "좋아서 미치겠더라"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2020-02-23 22:55 송고
/화면캡처=SBS '미우새' © 뉴스1
'미우새' 봉태규가 아내 하시시박과의 두 번째 만남에 프러포즈를 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스페셜 MC로 봉태규가 등장해 아내 하시시박과의 결혼 일화에 대해 전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봉태규에 "아내를 두 번 만나고 프러포즈를 했다고 하던데"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봉태규는 "우연히 아는 지인이 술 한 잔 하자고 부른 자리에 지금의 아내가 있었다. 얘기를 해보니 멋있는 사람이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처음 만나고 나서 집에 왔는데 심장이 뛰어서 잠을 못 잤다. 첫 눈에 반한 걸 몰랐다"라고 말했다.

봉태규는 "두 번째 만남에서 아내에게 '연애를 할 자신이 없다. 결혼하자'라고 말했다. 출연료와 대출, 지금 살고 있는 집이 얼마인지 이런 이야기를 다 했다. 지금 이게 전부다 숨기는 거 없고 결혼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니 아내가 'OK'라고 했다"라며 청혼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아내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 생일도 어디 사는지도 몰랐다. 좋아서 미치겠더라"라고 하시시박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