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北, 중·러와 합작회사 240여개 운영…유엔제재 위반"

산케이 "안보리 중간보고서…싱가포르·호주도 포함"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8-08-15 17:01 송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자료사진> © AFP=뉴스1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결의를 위반한 채 중국·러시아 등과 200개 이상의 합작회사를 운영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15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중간보고서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안보리는 작년 9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따른 제재조치의 일환으로 회원국에 북한의 개인·단체와의 합작회사 설립이나 공동사업을 금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결의를 채택했다.

그러나 유엔 관계자는 "제재결의 채택 후 120일 이내에 회원국은 북한과의 합작회사나 공동사업체를 폐쇄해야 함에도 최근까지도 활동이 계속되는 경우가 있었다"며 "중국과의 합작회사 또는 공동사업체가 215개, 러시아가 30여개, 그리고 싱가포르·호주 등과 연관된 곳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러시아인이 임원을 맡고 있는 북한 국적자 소유의 부동산 관련 회사의 경우 주소지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북한 총영사관과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산케이는 또 안보리 제재대상에 오른 북한 건설회사가 참여한 합작회사가 러시아 사할린주에서 사업을 계속하면서 올 6월 주정부 당국과 계약을 맺은 사례도 있었다고 전했다.




ys4174@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