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통합신당 비판 "3등+4등=7등…위장 미니 야당"

"적은 다른 곳에 있는데 주야장천 제1야당 공격해"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2018-01-24 13:41 송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미니 정당 대표가 제1야당에 대해 통합 운운하는 것은 지나가는 소도 어이가 없어 웃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미니 정당은 흡수의 대상이지 통합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이날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당 창당 1주년 기념식에서 "언젠가 자유한국당에 갔던 사람들이 후회하고 우리당에 다시 기웃거리게 될 날이 반드시 올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대표는 "적(敵)은 다른 데 있는데 주야장천 제1야당 공격에만 매달면서 그걸 야당이라고 주장할 수 있나. 위장 미니 정당에 불과하다"며 "문재인 정권의 위장 야당이나 하면서 2소대나 잘해 보라. 우리는 문(재인) 정권에 대항하는 무적군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개혁신당' 출범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양당 대표인 안철수 대표와 유승민 대표가 "자유한국당을 압도하고 누르는 것이 목표"라고 한 것에 대해서도 크게 신경을 쓰지 않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홍 대표는 양당을 겨냥 "선거는 2등이 없는데 3등, 4등이 합쳐서 2등 하겠다고 한다"며 "3등, 4등이 합치면 7등이다. 우리는 1등을 목표로 하겠다"고 말했다.


maverick@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