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재명 "박원순 3선에 도전하면 난 서울시장 불출마"

경기지사직 출마 시사…"보궐선거는 가능성 없다"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2017-06-22 14:10 송고 | 2017-06-22 14:11 최종수정
이재명 성남시장. © News1

이재명 성남시장이 22일 내년 지방선거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3선에 도전하면 자신은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신 경기도지사 도전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 시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권 내에 유용한 자원이라는 게 무한대로 있는 건 아니고 해서 서로 중복되거나 손상입히거나 이러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이 3선 하신다고 하면 같은 성향의 식구들끼리 '하지 마세요' 등 그럴 필요가 없다"며 "(서울시장 출마는) 선택지에서 많이 없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정부의 성공을 위한 뭘 하는 게 가장 유용한 역할이냐 고민해야 된다"며 경기도는 탈환해야 되는 중요한 지점"이라고 도지사직 출마를 시사했다.

다만 박 시장이 3선에 도전하지 않을 경우 서울시장에 출마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열어뒀다.

이 시장은 "서울시장 선거 여론조사도 보면 그렇게 좀 많이 나올 줄 몰랐다"며 "박 시장님이 계시면 2등, 박 시장님이 안 계시면 여당 후보로는 (내가) 압도적 1위"라고 말했다.

그는 "가장 유용한 요구되는 역할, 필요한 역할을 제 이익이 아니라 국민들의 삶이라는 측면에서 판단할 것"이라면서도 서울시장이나 경기도지사 출마를 아직 결정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이 시장은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제가 보기에는 별로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다음 대선 출마 여부에 관해서는 "국민들이 정말로 그때 가서도 (제가) 꽤 유용한 도구 중에 하나라고 판단하면 올려주실 것"이라며 "좀 더 큰 도구를 찾아서 좀 더 많은 역할과 기여를 하고 싶은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dhspeop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