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더문캠, 이틀만에 8억 모금…1만명 '개미군단' 참여

후원자 96%가 10만원 이하 금액 후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3-05 10:09 송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캠프인 '더문캠'이 후원금 모집 이틀만에 1만명의 자발적 참여로 8억원에 육박하는 금액을 모금했다.

더문캠의 고민정 대변인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경선후보 후원조직인 '문재힘 위원회'가 후원계좌를 연 지 불과 하루 반나절만에 1만여명의 자발적 개미군단의 참여로 후원금 규모가 8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후원계좌는 2일 공식 오픈했으며 전날(4일) 오전 9시까지 1만127명의 국민이 참여했다. 후원금액은 7억3108만105원으로 후원자의 96%(9728명)가 10만원 이하의 금액을 후원했다.

고 대변인은 "탄핵 집중이라는 원칙에 따라 특별한 이벤트 없이 조용히 진행했음에도 자발적 개미 후원자들이 몰린 데는 정권교체의 여망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더문캠은 탄핵 이후 본격적인 캠페인을 전개하면 더 많은 국민 참여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적절한 시기에 후원자들을 상대로 문 전 대표가 직접 참여하는 감사의 '깜짝 이벤트'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