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술마신다고 잔소리…서랍장 던져 아버지 살해

(부안=뉴스1) 박아론 기자 | 2017-02-27 09:25 송고 | 2017-02-27 16:10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부안결창서는 서랍장을 던져 아버지를 숨지게 한 혐의(특수존속폭행치사)로 A씨(38)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25일 오전 0시10분께 전북 부안군 하서면 자택에서 서랍장을 발로 차서 부순 뒤 그 파편을 아버지 B씨(72)의 얼굴과 가슴 부위에 4차례에 걸쳐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오른쪽 늑골에 골절상을 입고 피를 흘리며 쓰러진 B씨는 A씨의 신고로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아버지가 늦게까지 술을 마신다며 잔소리를 했다는 이유로 이 같은 짓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hron31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