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권성동 "헌재, 더 이상 증인채택 안돼…국정마비 우려"

국회 소추위원측, 헌재 증인 8명 추가채택에 반발
"지나치게 朴대통령 측 반영한 것" 지적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김일창 기자 | 2017-02-07 16:35 송고
국회 소추위원인 권성동 의원.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국회 소추위원 측이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측 대리인단이 신청한 증인 17명 중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 8명을 추가로 신청한 데 대해 반발했다.

국회 소추위원인 권성동 바른정당 의원은 7일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11회 변론이 끝난 뒤 브리핑에서 "지나치게 공정을 추구하다 신속하게 결론을 내리지 못하면 그 또한 재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의 탄핵소추로 인해 한국은 국정마비 사태"라며 "경제안보 위기는 가중되고 정부는 새로운 정책이나 제도 마련에 아무런 관심이 없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루 빨리 탄핵사태가 일단락돼야 한국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그런 의미에서 (박 대통령 측이 신청한) 17명 중 8명을 채택한 것은 지나치게 대통령 측의 뜻을 반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이미 탄핵심판정에 증인으로 나섰던 최씨와 안 전 수석을 다시 채택한 데 대해선 "지나치게 공정성에 집착한 것 아닌가 평가한다"고 비판했다.

국회 소추위원단인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헌재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더이상의 추가 증인신청과 기일 연기 신청을 받아들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국민들은 탄핵절차가 종료되고 국정이 정상화되길 소망하고 있다"며 "헌재가 국정을 정상화하는 의미에서 헌법이 부여한 기능을 잘 수행해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도 "증인신문이 22일까지 예정돼 있는데 그보다 더 길게 탄핵심판 일정이 지연되는 것에 대해 대단히 큰 우려를 갖고 있다"며 "앞으로 좀 더 신속성에 무게를 두고 재판을 진행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kuk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