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朴대통령 세월호 당일 뭐했나…윤전추 진술로 구성한 행적

오전에 안봉근, 오후에 정호성 관저 들러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김일창 기자 | 2017-01-06 05:00 송고 | 2017-01-06 10:20 최종수정
박근혜 대통령 (청와대 제공) /뉴스1

윤전추 행정관이 세월호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관해 진술했지만 보고 형태와 내용, 지시사항 등에 대해선 밝혀지지 않았다.

5일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2회 변론기일 내용을 종합해보면 윤 행정관은 2014년 4월16일 오전 7시에서 7시30분 사이 청와대로 출근했다. 그는 오전 8시30분쯤 호출을 받고 청와대 관저로 향했다.

윤 행정관은 오전 9시쯤 박 대통령이 관저의 '집무실'에 들어가는 것을 목격했다. 그는 당시 박 대통령 모습에 대해 "머리를 풀어헤치지 않고 단정했다"고 기억했다.

그는 뉴스를 보고 세월호참사가 발생한 사실을 알았지만 박 대통령이 집무실 안에서 어떤 업무를 했는지는 모른다고 밝혔다.

윤 행정관은 집무실 앞에 의료용 가글을 두고 돌아왔다. 다만 정확한 시각은 기억하지 못했다.

그는 오전 10시쯤 관저 직원으로부터 서류를 전달받아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박 대통령은 '위급한 상황'이라는 인터폰을 받고 집무실 밖으로 나와 윤 행정관으로부터 직접 서류를 받아갔다.

이후 안봉근 전 비서관이 관저를 찾아 집무실로 급하게 들어갔다. 안 전 비서관이 얼마나 집무실에 머물렀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은 평소 정각 12시에 점심 식사를 하지만 이날은 평소보다 늦게 시작해 일찍 끝냈다고 밝혔다.

오후에는 정호성 전 비서관이 급하게 관저에 들렀다. 이 역시 정확한 시점은 기억하지 못한다. 다만 언론에서 제기되는 김영재 원장 등 외부인은 방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주사 아줌마' '기치료 아줌마'도 모른다고 답했다.

오후 2시50분쯤 '전원구조' 보도가 오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청와대 상황이 심각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느꼈다.

그는 "정확하게 기억나지는 않지만 오전에 구조가 됐다고 해서 안정적 분위기였다"며 "오후에 갑자기 상황이 급변해 안 좋은 상황이라고 해서 갑자기 서류도 많이 올라오고 그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전에는 올라온 서류가 하나인데 오후에는 많이 올라온 것으로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때부터 중앙재해대책본부 방문을 준비했다. 윤 행정관은 "오보로 인해 상황이 안 좋아지고 바로 중대본 방문을 준비한 걸로 안다"고 진술했다.

박 대통령은 미용사와 메이크업 아티스트를 데려오라고 지시했다. 윤 행정관은 이후 미용사 등 2명을 청와대로 데리고 들어왔다.

머리 손질과 화장 등은 평소보다 빨리 끝났다. 그는 민방위복을 챙기기 위해 대기하고 있었다.

윤 행정관은 "평상시보다 되게 빨랐다"며 "미용 준비하는 시간이 있는데 준비 중간에 급하게 들어가고 생각보다 빨리 나와 놀랐다"고 말했다.

마무리된 뒤 윤 행정관은 관저 내 의상실에서 박 대통령이 입고 있던 정장 대신 민방위복을 입혔다.

그는 "평소와 다르게 돼 있었다"며 "그래서 제가 옷을 입혀드릴 때 정리가 안돼 있어 놀랐다"고 밝혔다.

윤 행정관은 미용사 등 2명을 다시 청와대 밖으로 데리고 나갔다. 박 대통령이 중앙대책본부를 방문할 때 동행하지 않았다.

윤 행정관의 진술로 볼 때 박 대통령은 오전 1차례의 서면보고, 안 전 비서관의 대면보고를 받은 뒤 오후에 서면 및 정 전 비서관의 대면보고를 받았다고 추정할 수 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오후 5시15분쯤 중대본부에서 "구명조끼를 학생들은 입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발견하기가 힘듭니까"라고 말했다.

당일 관저에 들렀다는 안 전 비서관은 이날 증인신문이 예정돼 있었지만 출석하지 않았다. 헌재는 그를 19일 재소환하기로 했다. 정 전 비서관은 오는 10일 오전 증인신문을 받을 예정이다.




kuk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