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탄핵안 표결 D-6…朴대통령 퇴진시한 표명 관건

비박, 7일 답변 시한 제시…주말 촛불민심도 '주시'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6-12-03 08:00 송고
 

오는 9일로 예고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처리가 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박 대통령의 퇴진 시한 표명이 '탄핵 정국'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야3당은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 관계없이 탄핵소추안 표결을 합의했지만 탄핵안 통과에는 새누리당 내 비박(비박근혜)계의 의중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앞서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4월 퇴진'을 확정한 가운데 비주류는 전날(2일) 비상시국위원회 연석회의를 열고 박 대통령에게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퇴진 시점을 천명하라고 요구했다.

만약 박 대통령이 이에 응하지 않는다면 오는 9일 예정된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박 대통령의 탄핵안 표결에 참여하겠다는 방침을 강조한 만큼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박 대통령은 다음주 직접 사퇴 시점을 밝히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만약 비박계의 요구와 맞닿은 지점에서 박 대통령의 거취 표명이 이뤄진다면 비박계는 '탄핵 반대' 쪽으로 선회해 정족수(200명) 달성이 힘들 가능성이 높다. 야권은 더불어민주당(121명), 국민의당(38명), 정의당(6명), 무소속(7명) 등 172명에 그친다.

반대로 박 대통령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거나 비박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한다면 야3당과의 탄핵연대가 다시 공고해질 개연성이 크다.

아울러 3일 예정된 촛불집회에 200만명을 웃도는 시민들이 참석하는 등 뜨거운 '촛불민심'이 재확인된다면 새누리당 비주류가 섣불리 탄핵 동참에서 돌아서긴 힘들어 보인다.

또 탄핵안이 부결된다면 충격파는 특히 새누리당 비박에 더 크게 미칠 것으로 보여 섣부른 결단을 내리기 힘들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앞서 민주당 이춘석, 국민의당 김관영, 정의당 이정미 등 각당의 탄핵추진단장을 맡은 의원들은 이날 새벽 야3당이 합의한 탄핵소추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