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文 "정계개편·개헌·4월퇴진론, 낡은 정치 발버둥…중단돼야"

2일 '탄핵표결 무산'에 "與비박-일부 野 책임"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조소영 기자 | 2016-12-02 17:46 송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일 국회 정문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국민승리를 위한 호소'를 하고 있다.   2016.12.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제기되는 정계개편론 및 개헌론, 박 대통령의 '4월 퇴진론'과 관련, "모두 우리의 발목을 잡으려는 낡은 정치의 발버둥이다. 국민의 뜻을 왜곡해 다시 권력을 잡으려는 기회주의 전략"이라며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문 앞에서 '국민이 이깁니다'라는 주제의 현장연설을 통해 "지금 이 순간 우리의 앞길을 막아서는 장애물이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정치가 실패하면 시민혁명도 결국 미완으로 끝날 것이다. 국민을 믿고 추호의 흔들림 없이 나아가야 한다"면서 "그 핵심은 대통령을 탄핵하는 일이다. 그것이 촛불민심을 받들어 시민명예혁명을 승리로 이끄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특히 박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임기단축 등 퇴진 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임기단축은 개헌해야만 되는 것"이라며 "지금 국민들은 무엇을 요구하느냐. 능력이 없으니 지금 당장 내려오라는 것인데, 국회에서 '개헌해주면 따르겠다'는 것은 사기가 아니냐"라고 성토했다. 

그는 "그래서 정말 이번에야말로 정치가 잘해야 한다. 정치가 촛불민심을 겸허하게 받들어야 한다. 정치는 오로지 촛불 민심을 정치적으로 구현해내는 일에만 충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당초 야권이 계획했던 2일 탄핵안 표결이 무산된 데 대해 "죄송스럽다"고 고개를 숙인 뒤 "탄핵에 참여하겠다고 약속했던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의 배신 때문이고, 비박계 설득에 더 시간이 필요하다는 일부 야당의 반대러 어제(1일) 탄핵안을 발의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새누리당을 향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몸통은 박 대통령이고, 공범은 새누리당"이라며 "새누리당은 석고대죄로 통렬히 반성해야 한다. 속죄하는 방법은 탄핵 동참 뿐이다. 타협하거나 협상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온 국민의 뜻이 대통령의 즉각 퇴진으로 모아져 있는데도 국회가 대통령을 탄핵하지 못한다면 국민을 대표하는 대의기구로서 자격이 없다. 촛불이 국회로 향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전 대표는 "저는 탄핵을 무산시키려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맞설 것"이라면서 자당 소속 의원들을 향해 "필생즉사, 필사즉생의 다짐으로 나아가서 모든 기득권을 버릴 수 있다는 각오로 탄핵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gayun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