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丁의장, 여야 4선 이상 중진과 만찬…'최순실 정국' 대응책 논의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31 18:15 송고 | 2016-10-31 18:20 최종수정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예산안 관련 국회의장과 여야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자당의 거국내각 제안을 야권이 반대 한데 대해 항의하며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2016.10.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한 4선 이상의 여야 중진 국회의원들이 31일 모여 국정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들은 이날 오후 여의도의 한 일식집에서 모여 예산국회를 비롯해 정국 최대 현안인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대응책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김영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국가 리더십이 위기를 맞은 상황인데 예산국회를 맞아서 여러가지 현안을 점검할 예정"이라며 "중진들이 어렵게 모이는만큼 시국에 대한 이야기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정 국회의장과 정진석 새누리당,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회동해서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시작도 못하고 결렬됐다. 이 자리에서 우상호 원내대표가 '더이상 이야기할 수 없다'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고 정진석 원내대표도 자리를 뜨면서 파행됐다.




song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