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운영위 禹·安 출석 수용안돼…野 정치공세 뻔해"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6-10-15 12:04 송고

 

새누리당은 15일 다음주 열리는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와 관련해 "일방적인 정치공세를 위한 야당의 증인요구는 수용하기 어렵다"며 거부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현재 야당은 부동산 거래와 인사검증 실패 등 각종 의혹을 이유로 우병우 민정수석비서관을,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 관련 의혹을 이유로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을 운영위 국감 증인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

청와대 수석들은 국감에 기관증인으로 자동채택되지만, 민정수석은 사유서를 내고 불출석 해온 것이 주된 관례다.

그러나 야당은 과거 민정수석이 출석한 전례도 있는 데다 두 수석과 관련한 사안이 중대한 만큼 반드시 출석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야당은 또 미르재단 및 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한 몸통으로 지목되는 최순실씨와 차은택 CF감독, 두 재단 설립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 상근부회장의 일반증인 채택도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명연 새누리당 원내수석대변인은 "3주 간 진행된 국감에서 야당은 증인을 불러놓고 일방적 의혹제기만 하는 공세를 되풀이 해왔다"며 "청와대 국감에 요구하는 증인을 불러봐야 의미없는 공세만 이어질 게 뻔하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야당의 일반증인 채택 요구에 대해서도 "국감 증인 채택은 여야 협의 사항인데, 국회의장의 파행적 국회 운영 논란으로 인해 여야 간 협의가 이미 무산됐다"며 "일방적인 증인채택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eriw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