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무성 "사드 배치, 우리 생존 위해 너무나 당연한 일"

긴급대책회의 주재…북한 맹비판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6-02-07 15:52 송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7일 우리 군이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 논의를 공식화한 것과 관련해 "우리의 생존을 위해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우리의 생사가 걸려있는 치명적 사안에 대비해 누구의 눈치를 볼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표는 "(사드 배치는) 공격용이 아니라 방어용"이라며 "우리나라도 사드에 대해 전향적, 적극적 입장을 가질 때가 왔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김 대표는 "북한의 평화를 깨는 도발행위는 절대 용납돼서는 안된다"며 "우리는 북핵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모든 수단 강구해야 한다. 대응 수단을 모두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험한 정권으로부터 우리 국민을 보호해야 하는 테러방지법을 빨리 통과시켜야 한다"며 "북한인권법도 마찬가지로 야당에서 북한인권법에 필요한 알맹이를 모두 빼자고 하는 것은 북한 정권 눈치를 보는 것과 다름 아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연휴 중이라도 본회의 열어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을 통과시키도록 야당과 협상하겠다"고 덧붙였다.




sanghw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