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북콘서트서 책 판매·축하금 안돼…위반 때 공천 불이익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5-12-04 10:27 송고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5.1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새누리당이 자당 소속 국회의원이나 총선 예비 후보자들이 '북콘서트'를 빌어 책을 팔거나 축하금을 받는 행위를 전면 금지하고, 이를 위반하면 총선 공천 때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장이었던 새정치민주연합 노영민 의원이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 카드 단말기를 두고 피감기관에 저서를 판 일을 겨냥해 여당이 선제 대응에 나서는 것이다.

권성동 전략기획본부장은 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콘서트 형태로 자신의 책을 단순히 광고하는 행위는 허용한다"며 "그러나 북콘서트에서 책을 판매하거나 봉투 등 축하금을 받는 것은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권 본부장은 "이를 위배하면 차후 공천 심사에 반영할 것"이라며 "김무성 대표가 허락을 한 사안"이라고 부연했다. 현역 국회의원이든 원외 예비 후보자든 모두 대상에 포함된다고 권 본부장은 밝혔다.

앞서 새누리당은 지난해 보수혁신특별위원회의 활동 결과로 출판기념회 전면 금지를 당론으로 채택하고, 법안을 발의했다.

책을 판매하거나 입장료를 받는 출판기념회가 금지되자, 책을 광고하는 북콘서트에서 축하금 명목의 책값이 오가면서 출판기념회 전면 금지가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eriwhat@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