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검찰 "'김성태와 술 마시며 진술 조작' 이화영 주장 "터무니없다" 반박

(수원=뉴스1) 배수아 기자 | 2024-04-13 22:18 송고 | 2024-04-13 22:38 최종수정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의 모습. 2022.6.28/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의 모습. 2022.6.28/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으로 1심 선고를 앞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최근 법정에서 "검찰에서 김성태, 방용철과 술을 마시며 진술을 조작했다"는 주장에 대해 검찰이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거듭 밝혔다.

13일 수원지검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 전 부지사는 터무니없는 주장까지 하기에 이르렀다"면서 "이는 그간 보여왔던 증거 조작 운운 등의 행태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것으로 엄격하게 수감자 경계 감호 시스템을 운영하는 교도행정 하에서는 절대 상상할 수도 없는 황당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는 쌍방울그룹 김성태, 방용철 등 쌍방울 관계자와 당시 조사에 참여한 검찰 수사관 등 관계자들의 진술에 의해 그 허구성이 명확히 확인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온갖 허위 주장만 일삼아 온 이 전 부지사의 주장이 마치 진실인 양 호도하면서 수사팀을 계속해서 음해하는 것은 수사기관의 수사 과정을 왜곡하고 법원의 재판에도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매우 부적절한 재판 관여행위"라고 못 박았다.

이 전 부지사는 지난 4일 변호인 측의 피고인 신문에서 "수원지검 1313호 검사실 바로 앞에 '창고'라고 붙은 세미나실이 있다"면서 "김성태가 나와 단둘이 있을 때 말했다. '이재명이 제3자 뇌물로 기소되지 않으면 형님이 큰일 난다. 이재명이 죽어야 한다. 이 수사의 목적은 형님이나 내가 아니다. 이재명을 위한 수사다. 이재명은 끝났다. 이재명이 들어가야 한다'라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쌍방울그룹 김 전 회장 등의 회유로 지난해 6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관련한 허위 진술을 하게 됐다는 취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는 이날 "수원지검은 이제 쌍방울 대북 송금 사건 '진술조작 모의' 의혹의 수사 대상"이라는 입장문을 냈다. 대책위는 "해당 날짜와 해당 장소 근처의 CCTV 등 최소한의 진상조사는 했냐"면서 "그저 김성태와 방용철의 진술만을 핑계 삼아 언론에 명백한 허위라고 주장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대책위는 재차 "수원지검은 '쌍방울 대북 송금'의 수사 주체가 아닌 수사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sualuv@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