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연세대 의대 교수팀 “신라젠 항암제, 비뇨기암에도 효과”

항암 신약 후보 ‘BAL0891’ 연구결과 미국 학술대회서 채택
미국과 국내서 임상 1상 진행…환자 216명으로 늘릴 예정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2024-02-22 16:35 송고
© News1 DB
© News1 DB

신라젠(215600)은 항암제 ‘BAL0891’이 다수의 비뇨기암에서 효과적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미국암연구학회 연례학술대회(AACR 2024) 포스터 발표로 채택됐다고 22일 밝혔다.
미국암연구학회는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와 유럽종양학회(ESMO)와 더불어 암 분야 세계 3대 학회로 꼽힌다. 올해는 4월 5일(현지시간)부터 10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다.

BAL0891은 신라젠이 2022년 스위스 제약기업 바실리아에서 도입한 항암제다. 현재 미국과 국내에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시험계획(IND) 변경 승인을 신청해 삼중음성유방암(TNBC)과 위암(GC)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용량 확장 임상시험을 추가했다. 시험 대상자 역시 기존보다 96명 늘려 총 2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비뇨의학연구실 함원식·박지수 교수 연구팀은 연구를 통해 비뇨기암에서도 BAL0891이 효과적일 수 있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BAL0891이 목표로 하는 TTK와 PLK1 효소가 다수의 비뇨기과암 세포주, 환자 조직에서 유의하게 발현됐음을 확인했다.

신라젠 관계자는 “BAL0891은 현재 미국과 한국에서 임상이 순항 중”이라면서 “BAL0891이 기존에 연구 중인 암종 외에서도 효과적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에서 인정받았다는 것은 의미 있는 결과”라고 말했다.



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