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11번가, 중기유통센터 손잡고 '억대 매출' 셀러 177곳 배출

2월11일까지 '소상공인 우수상품 설맞이 쇼핑축제'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24-01-22 09:37 송고
지난해 억대 매출을 올린 '농업회사법인더미들래'의 대표상품 '더블떡'(11번가 제공)
지난해 억대 매출을 올린 '농업회사법인더미들래'의 대표상품 '더블떡'(11번가 제공)

11번가는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중소기업유통센터와 함께한 '소상공인 온라인쇼핑몰 입점 지원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 셀러 177곳이 연 매출 1억원 이상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11번가는 2020년부터 중기부, 중기유통센터와 협업해 국내 우수 중소기업, 소상공인 제품의 온라인 진출과 판매 활성화를 돕고 있다.
지난해엔 소상공인 온라인쇼핑몰 입점 지원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 셀러 2800여곳과 상품 1만7800여개 매출 확대를 도왔다.

11번가는 소상공인 셀러 우수상품을 '신선밥상' '9900원샵' 등 전문관과 '타임딜' 등 쇼핑코너, 할인행사, 라이브방송 등을 통해 소개했다.

떡 제조·가공업체 농업회사법인더미들래㈜는 신선밥상을 통해 '농부가 직접 만든 더블떡' 등을 선보였고 '타임딜' '긴급공수' 등 행사를 함께했다. 이에 2022년 수천만원이던 매출은 1년 만에 9.5배 성장해 억대 매출을 달성했다.
수산물 생산업체 완도맘영어조합법인도 신선밥상에서 소상공인 부부가 완도 앞바다에서 키운 활전복 직배송 상품으로 인기를 모았고, 지난해 9월 추석 전 시선집중 행사를 통해 4억원 넘는 매출을 냈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대비 약 1.5배 늘어 억대를 기록했다.

마스크를 주력 판매하던 ㈜언니에반하다는 엔데믹에 새 브랜드 '핫팩에반하다'의 '어린이 미니 핫팩'을 11번가 9900원샵에서 팔아 지난해 10월 타임딜 행사로만 2300개 세트를 판매하는 등 3년 연속 억대 연매출을 달성했다.

11번가는 올해 첫 소상공인 지원행사로 2월11일까지 '소상공인 우수상품 설맞이 쇼핑축제'를 연다.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소상공인 셀러 우수상품 2000여종을 선보인다.


smit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