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목동의 자랑' 전현무 "어머니가 그냥 싫었다…얼굴만 봐도 짜증"

'티처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3-12-10 09:54 송고
'성적을 부탁해: 티처스' 방송화면 캡처
'성적을 부탁해: 티처스' 방송화면 캡처
성적이 고민인 학생과 가족에게 대한민국 최고의 강사들이 맞춤 솔루션을 제공할 채널A '성적을 부탁해 : 티처스'에서 '목동의 자랑' 전현무가 '중2병'이 극에 달했던 질풍노도의 사춘기를 회상했다.

10일 방송될 '티처스' 6회에는 지난해 거친 방황을 거쳐 영어 내신에서 100점 만점에 11점을 받은 중3 이민성 학생이 등장했다. 공개된 일상 VCR에서 도전학생은 친구들과 오락실에서 힘자랑에 여념이 없었다. 그 다음에는 휴대전화를 만지다 침대에서 단잠에 빠졌다. 이후에도 PC방에서 게임에 몰입했다. '티처스' 사상 처음으로 공부하는 모습이 나오지 않는 VCR에 장영란은 "이런 VCR은 처음이다"라며 생소해 했고, 한혜진도 "도대체 공부는 언제 하느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전현무도 "오늘 안에는 공부 힘들 것 같은데..."라고 농담을 건넸다.

스튜디오에 나온 이민성 학생의 어머니는 "작년엔 정말 우리 아들이 아닌 것 같았다"고 '중2병'이 심각했음을 밝혔지만, 전현무와 '영어 1타' 조정식 강사는 입을 모아 "사춘기에 저 정도면 다정한 아들"이라고 평했다. 특히 전현무는 "저는 사춘기 때 다른 건 기억이 안 나는데, 어머니가 그냥 싫었다"고 충격 고백을 전했다.

결국 장영란이 "어머니께서 보고 계신다"며 만류했지만, 전현무는 한술 더 떠 "어머니 들으시라고 말씀드리는 거다"라며 폭주하기 시작했다. 또 전현무는 "엄마가 잔소리를 안 했는데도, 그냥 엄마 얼굴만 봐도 너무 짜증이 났다"며 "어머니가 잘못하신 것은 없다. 근데 어쩔 수가 없었다"고 질풍노도(?)의 학창 시절을 회상했다. 자타공인 '엘리트'이자 '엄친아'인 전현무의 '반전 사춘기'에 들은 이민성 학생이 활짝 미소를 보이자, 조정식 강사도 "맞다, 호르몬 문제라 어쩔 수가 없다"며 두둔했다.

오락실과 낮잠, PC방으로 가득찬 일상이 계속 이어지자 장영란은 "지금까지 공부하는 장면은 없었다. 조금만 기다려 달라"는 말로 기대감을 끌어모았다. 과연 '영어 1타' 조정식 강사와 만난 '영어 11점' 이민성 학생이 30일 간의 도전 끝에 얼마나 바뀌었을지, 비명 나오는 반전 성적표는 10일 오후 7시50분, '금쪽같은 내새끼' 제작진의 10대 성적 향상 프로젝트인 채널A '티처스'에서 공개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