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병만, 개콘 후배들에 똥군기"…소문 커지자 샘해밍턴이 밝힌 진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3-12-09 14:28 송고
(유튜브 B급 청문회 갈무리)
(유튜브 B급 청문회 갈무리)

방송인 김병만이 자신을 둘러싼 똥군기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B급 청문회'에는 김병만, 이승윤, 김정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남호연은 "김병만씨가 달인 코너를 4년 하면서 후배 챙겨준다고 많은 개그맨을 출연시켰다"면서 "근데 갑자기 김병만씨 욕이 들려왔다. 항간에는 김병만씨가 소품 만들다가 힘들어서 후배들에게 스트레스를 푼 거 아니냐고 하더라"라고 똥군기 루머를 언급했다.

이에 대해 김병만은 "내가 만들어 놓은 소품이 있었는데 누가 건드릴까 봐 내 이름을 붙였다"며 "이후 이상한 소문이 돌았다"고 입을 열었다.

당시 '김병만의 이름이 붙은 물건을 건드리면 죽는다', '한 번 건드렸다가 김병만한테 맞은 사람이 있다'는 소문이 퍼졌다고 한다.

(유튜브 B급 청문회 갈무리)
(유튜브 B급 청문회 갈무리)

김병만은 "내가 그래도 똥오줌은 가릴 줄 아는 사람"이라며 과거 자신이 후배들에게 못되게 굴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승윤은 "김병만은 조심해야 하는 사람이라고 알고 있었고, 김병만이 항상 눈을 부릅뜨고 있어서 선입견이 있었다"며 "그러나 '달인'으로 되게 잘 됐는데 밤새 소품을 만들고 있더라. 대한민국 개그맨 중 가장 열심히 하는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동시에 "열심히 하는 만큼 성격은 지X 맞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앞서 한 방송에서 "김병만이 집합을 걸었다"고 말해 루머를 만든 샘 해밍턴도 해명에 나섰다.

샘 해밍턴은 "방송에서는 웃자고 한 소리다. 친하지 않으면 그런 식의 공격하는 얘기도 못 한다"며 "난 병만이 형과 친하다. 개인적으로 1시간씩 통화도 자주 하는 사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그콘서트 출연했을 때 외국인이라 힘든 점이 많았는데, 병만이 형이 챙겨주고 조언도 많이 해줬다. 절대 똥군기 차리고 그런 사람 아니다"라고 강조다.


sb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