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조혜련 "돌싱일 때 지상렬 '우주 내가 키워' 말에 울컥…흔들렸다"

유튜브 '용자왈' 영상 8일 공개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3-12-09 10:40 송고 | 2023-12-09 11:34 최종수정
웹예능 '용자왈' 영상 갈무리
웹예능 '용자왈' 영상 갈무리
개그우먼 조혜련이 지상렬에게 감동을 받았던 순간에 대해 얘기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웹예능 '용자왈' 조혜련 편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에는 조혜련이 이용진을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용진은 조혜련에게 "염문설을 본인이 직접 뿌리고 다닌다는 소문이 있다"라며 "김구라, 염경환 선배님과 강제 염문설 같은 걸 상대방과 전혀 동의되지 않은 채 뿌린다는 소문이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조혜련은 "100% 강제는 아니다"라며 "구라랑 염경환, 지상렬까지, 나를 여자로 본다는 건 아닌데 다들 어려울 때가 있었는데 그럴 때 살짝 겹쳤다"라고 말했다.

조혜련은 "구라와는 둘이 (이혼) 시기가 맞아서 자숙하고 있을 때 연락을 했다"라며 "'어떻게 지내?' '잘 지내' '많이 외롭지 않아?'라는 대화를 하면서 많이 위로를 받았다"라고 덧붙이기도.

이어 조혜련은 "지상렬 같은 경우에는 내가 돌싱이 됐을 때 상렬이가 방송 중에 '내가 우주를 한 번 키워봐?' 하는데 그때 내 마음이 울컥했다"라며 "'지상렬이 나한테 그런 말을?' 싶었다"라고 말했다.

조혜련은 그러면서 "걔가 또 책임감이 있다"라며 "내가 감동을 받아서 사실은 상렬이가 더 직접적으로 들어왔으면, 내가 지상렬에게 넘어가서 지금 술 수발들고 있을 수도 있다"라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