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산의료원 심뇌혈관센터 개소…서울대병원 의사 6명 배치

순환기내과·신경외과 등 진료…“서부권 골든타임 확보”

(서산=뉴스1) 이찬선 기자 | 2023-09-26 11:40 송고
서산의료원 전경.(서산시 제공)/뉴스1
서산의료원 전경.(서산시 제공)/뉴스1

26일 개소한 충남 서산의료원 내 심뇌혈관센터에 서울대병원 소속 의사 6명이 배치돼 본격 운영된다. 

충남도에 따르면 이날 서산의료원 본관 1층 로비에서 김태흠 지사와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 임재준 서울대병원 공공부원장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심뇌혈관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서산의료원 심뇌혈관센터 설치에는 28억원이 투입됐으며 342㎡의 혈관조영촬영실, 처치 및 회복실, 집중치료실을 갖추고 있다. 의료장비는 혈관조영촬영장치, 초음파 촬영기, 심전도기, 혈액응고측정기, 산소포화도측정기 등 18대를 구비했다.

의료인력은 서울대병원이 파견한 순환기내과, 신경과, 신경외과, 가정의학과 의사 6명과 자체인력 1명 등 7명의 의사가 근무한다. 진료 범위는 급성 심뇌혈관질환 의심환자 1차 응급진료, 관상동맥 조영술·성형술, 뇌동맥혈전제거술, 경피적 풍선혈관성형술 등이다. 또 권역심뇌혈관센터와 핫라인이 구축돼 중증 및 응급수술 환자에 대한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다.

도는 중장기적으로 복지부 지정 지역심뇌혈관센터로 운영될 수 있도록 서울대병원 의사를 추가 확보하는 등 진료 범위를 늘릴 계획이다.

김 지사는 “골든타임 내 치료를 받지 못했던 서부권 심뇌혈관질환자들이 제때 응급처치를 받지 못해 관외 병원으로 가야 했다”며 “서산의료원 심뇌혈관센터 설치로 의료 안전망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인구 10만명 당 심근경색 사망자 수는 2020년 기준 26.7명으로, 전국 19.2명에 비해 7.5명 많고 뇌경색 사망자는 16.4명으로 전국 14.6명보다 2.1명 많다. 하지만 도내 심혈관질환 전문의 수는 100만명 당 2.8명으로 전국 6.2명에 비해 크게 부족하고 뇌졸중질환 전문의는 전무한 상황이었다.


chansun2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