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현대百그룹 '클래식 유망주' 사랑…"6년간 105명 음악가 키워"

24일 오후 7시 현대百 천호점에서 장학생 참여 공연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23-08-24 09:26 송고
1월 서울 송파구 하트-하트재단 리사이틀홀에서 열린 'H-라이징 콘서트'에서 문화예술 인재들이 클래식 공연을 하고 있다(현대백화점그룹 제공).
1월 서울 송파구 하트-하트재단 리사이틀홀에서 열린 'H-라이징 콘서트'에서 문화예술 인재들이 클래식 공연을 하고 있다(현대백화점그룹 제공).

현대백화점그룹은 '차세대 문화예술 인재 양성사업'을 6년간 진행해 올해까지 장학생 105명에게 약 9억원을 후원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는 6기 장학생 15명을 선발했다.
이 사업은 현대백화점그룹과 하트-하트재단이 2018년부터 함께 클래식에 재능이 있는 초중고교생을 발굴해 음악적 전문성을 갖춘 차세대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매년 차세대 문화예술 인재로 선발된 장학생은 레슨비, 콩쿠르 참가비 등을 지원받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경제적 지원뿐 아니라 공연 등을 통해 무대에 오르는 경험을 쌓는 기회를 주고 있다. 이날 오후 7시 현대백화점 천호점에서 올해 선발된 장학생이 참여하는 'H-라이징 콘서트'를 연다.

올해 선발된 장학생 중 5명과 피아니스트 임효선, 비올리스트 김상진,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 첼리스트 주연선 등 클래식 분야 전문가가 참여한다. 사회적 기여 실천을 위해 전석 무료로 진행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음악적 재능이 있는 청소년이 전문성을 갖춘 음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바이올린에 재능을 지닌 진찬희군(12)은 만 8세부터 5년간 장학생으로 전문 음악 교육을 받았다. 이후 성정음악콩쿠르 은상, 소년한국일보 음악콩쿠르 금상 등을 받았고 지난해 미국 줄리어드 예비학교에 최종합격했다.

지난해와 올해 장학생으로 선발된 박하엘양(11)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재교육원(바이올린 전공)에 합격했고 이후 이화경향음악콩쿠르 2등, 성정음악콩쿠르 1등, 동아주니어음악콩쿠르 2등 등 연이어 수상하며 올해 예원학교에 입학했다.


smit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