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아이콘루프표 신원증명 플랫폼, 금융위원회 규제개선 요청 통과

마이아이디, 블록체인 서비스 중 최초로 규제개선 요청 통과
금융규제 샌드박스 지정기간 만료 앞두고 통과

(서울=뉴스1) 김지현 기자 | 2022-12-27 10:46 송고
국내 블록체인 기업 아이콘루프. (아이콘루프 자료 제공)
국내 블록체인 기업 아이콘루프. (아이콘루프 자료 제공)

국내 블록체인 기업 아이콘루프가 자사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신원증명 플랫폼 '마이아이디(MyID)'에 대한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 규제개선 요청을 통과했다고 27일 밝혔다.

해당 건은 혁신금융사업자들이 지정 기간 만료 후에도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2021년 7월 금융위원회가 규제개선 요청제를 도입한 이후 4번째 수용 사례로, 블록체인 관련 건으로서는 최초다.

앞서 아이콘루프는 지난 2019년 6월 마이아이디가 금융위원회의 금융규제 샌드박스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돼 비대면 실명확인 절차 간소화에 대한 특례가 적용된 이래, 보다 편리하고 신뢰할 수 있는 블록체인 DID(Decentralized Identifier, 탈중앙화 신원증명) 생태계를 조성하고자 활발히 관련 사업을 전개해왔다.

특히 아이콘루프는 2020년 8월 마이아이디 기반의 신한은행 금융실명인증을 발급함으로써 국내 최초로 금융권 DID를 상용화한 바 있다. 이어 2021년 8월 NH농협은행 금융실명인증을 출시하며 비대면 실명확인 간소화라는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도 했다.  

아이콘루프의 이번 규제개선 요청 통과는 금융규제 샌드박스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기간의 만료를 앞둔 시점에서 큰 의의를 지닌다.

혁신금융서비스 기간 동안 아이콘루프는 금융권 대표 기업들과의 실질적 협업을 통해 약 10만3000건의 이용 건수를 달성하며 원활히 서비스를 제공 및 운영해왔고, 그 과정에서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DID 기술 고도화는 물론 인프라 구축, 노하우 축적 등 다방면으로 심혈을 기울여 왔다.

그간의 서비스 운영성, 금융시장·질서의 안정성 및 소비자 보호 여부 등의 심사를 바탕으로 한 이번 규제개선 요청 통과는 임시의 의미가 컸던 마이아이디가 정식 서비스로서 시장에 안착하는 데 큰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아이콘루프는 DID 기반의 비대면 실명확인을 활용해 다양한 추가 서비스들을 선보이며 관련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갈 계획이다.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는 “이번 혁신금융서비스 규제개선 요청 통과를 기점으로, 기 구축된 인프라를 통한 VC의 유통 활성화와 함께 본 혁신금융서비스의 목적과 의미에 대한 결실을 맺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법제도권에서 인정하고 지원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이라는 가치는 글로벌 기술 발전 트렌드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 덧붙였다.

한편, 아이콘루프는 아이콘루프는 올 6월 자사의 기술력을 집대성한 자체 블록체인 프레임워크(Blockchain Framework) '파라메타(Parameta)'를 공개하며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 또한 도모하고 있다.


mine12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