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광주인공지능사관학교 3기 수료…전문인재 302명 배출

인원, 교육과정 대폭 개선…9개월간 총 1300시간 교육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2022-12-15 18:19 송고
강기정 광주시장이 15일 오후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기 인공지능사관학교 성과공유회와 수료식'에 참석해 행사를 마친 뒤 교육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2022.12.15/뉴스1 © News1 

3기 광주인공지능사관학교가 9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302명의 인공지능 전문 인재를 배출했다.

광주시와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은 15일 오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3기 광주인공지능사관학교 성과공유회와 수료식을 개최했다.

행사는 사관학교 성과와 우수 프로젝트 공유, 최우수 교육생과 프로젝트팀 시상, 수료증 수여 순으로 진행했다.

NHN㈜, 쌍용정보통신㈜, 대신정보통신㈜ 등 22개 기업이 참여하는 채용박람회도 열려 수료생들에게 구인 정보 제공, 현장면접, 상담 등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했다.

3기 사관학교는 국가인공지능 집적단지 조성에 따른 인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180명이었던 모집인원을 올해 330명으로 늘렸다. 모집 당시 전국에서 772명이 입교를 희망해 청년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시와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은 교육운영기관으로 스마트인재개발원·한국표준협회·엘리스(elice) 컨소시엄을 선정해 기관별로 보유한 기업협력 네트워크와 교육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최적의 커리큘럼을 구성했다. 교육과정에는 인공지능(AI) 관련 기업 종사자가 멘토로 활동하며 교육의 질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교육생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동구 대성학원 빌딩(1~3층)에 새 교육장을 구축했으며, 교육기간을 기존 7개월(1120시간)에서 9개월(1300시간)로 2개월간 늘려 역량 강화와 능률 향상을 꾀했다.

실무역량과 프로젝트 중심 교육에 중점을 맞춰 진행한 61개 기업 연계 프로젝트는 실제 업무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과 앱 개발 등 현장 실무 역량을 쌓을 수 있도록 추진했다. 

정규 교육과정 외에도 교육생의 자격증 취득을 위한 응시료, 교재 등을 지원하고 취·창업 역량 강화 교육도 진행했다.

사관학교는 수료 후에도 ㈜엘리스가 자체 개발한 올인원 채용플랫폼 엘리스웍스를 활용해 취업연계를 지원할 예정이다.

교육생들은 빡빡한 교육일정에도 사관학교에서 배운 머신러닝, 딥러닝, 앱 개발 등을 기반으로 해커톤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등 사관학교의 뛰어난 실력을 입증했다.

웹디자인 분야에서 3년간 근무하다 향후 인공지능(AI) 전망에 대한 기대로 입교한 한 교육생은 "광주인공지능사관학교에서 진행한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들을 많은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었고 팀원들과 함께 공부하며 배운 내용을 공유할 수 있어 좋았다"며 "앞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인공지능 풀스택 개발자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인프라 구축을 위한 인공지능집적단지 1단계 사업이 마무리되고 2단계 고도화 진입을 앞두고 있다"며 "100개가 넘는 기업이 광주로 찾아와 둥지를 틀었고 이제 남은 것은 여러분과 같은 인재"라고 말했다. 

이어 "광주는 인프라, 기업, 인재 3박자를 갖춘 인공지능(AI) 중심도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실리콘밸리로 나아갈 것"이라며 "인공지능 영재고 설립 등을 통해 기업 맞춤형 전문인재뿐만 아니라 초중등 뿌리부터 튼튼한 인재양성 사다리를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4기 사관학교 교육생은 내년 1월에 모집한다. 교육생, 운영위원회 의견 등을 바탕으로 성과와 미비점을 분석해 교과목 조정, 프로젝트 주제 다양화 등 더 나은 교육과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nofatejb@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