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서울

오세훈 "온 사회 '중대재해' 초점…사회재난에 쓸 에너지 분산돼"

안전 대응인력 줄었다는 시정질문에 답하며 의견 밝혀
"사각지대 살펴 조직개편 통해 대응하겠다" 의지 전해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22-11-18 11:32 송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15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박수빈 의원의 이태원 참사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1.17/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올해 중대재해 예방에 초점을 맞추느라 이태원 참사와 같은 사회재난에는 비교적 소홀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

오 시장은 18일 오전 서울시의회 시정질의 현장에서 시의 안전 관련 대응 인력이 축소됐다는 이영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의 지적에 대해 "올해 1월부터 중대재해법 시행으로 온 사회, 모든 지자체와 정부 할 것 없이 중대재해에 초점이 옮겨 갔다"라며 "이에 즉응해 서울시도 중대재해 예방과 만들어 인원 조정했다. 상대적으로 사회적 재난에 대해 신경 쓸 에너지가 분산됐다"고 밝혔다.

다만 오 시장은 안전총괄실의 총원은 오히려 8명이 늘어나 안전 관련 인력이 줄었다는 지적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안전 관련 업무를 보는 전체 인력은 늘어났지만 중대재해 대응에 초점을 맞추느라 사회적 재난에 대응할 여력이 부족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오 시장은 추후 조직개편을 통해 사회적 재난 대응 체계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이번 사고와 같은 유형의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사각지대를 살펴보고 거기에 대한 대비를 조직개편을 통해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날(17일) 박수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은 시 안전 업무를 담당하는 안전총괄실의 인원이 61명(안전총괄과 38명, 상황대응과 23명)에서 올해 53명(안전총괄과 38명, 안전지원과 15명)으로 축소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는 안전총괄실 내에서 도로관리기능을 제외한 안전총괄 기능은 2020년까지 안전총괄과(38명) 상황대응과(23명), 시설안전과(16명) 3개과가 맡아서 했으며, 올해는 안전총괄과(38명), 안전지원과(15명) 중대재해예방과(32명)에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체 인원이 77명에서 85명으로 오히려 8명 늘어났다는 해명이다. 



potgu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