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무는 단무지, 무청은 시래기'

2023/11/21 14:54 송고   

(고령=뉴스1) 공정식 기자 = 절기상 소설(小雪)을 하루 앞둔 21일 오후 낮 기온이 크게 오르며 포근한 날씨를 보인 가운데 경북 고령군 개진면 들녘에서 농민과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단무지용 무를 수확하고 있다. 무밭 앞에는 시래기를 만들기 위해 잘라낸 무청이 가지런히 널려 있다. 2023.11.21/뉴스1 jsgong@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의료] “의사없어 수술 취소라네요...” 의료 대란 현실화
  • [국회ㆍ정당] 여야 정치권 서울 주요 역사 등에서 설 연휴 귀성 인사
  • [대통령실ㆍ총리실] 尹 대통령, 한동훈과 나란히 서천 화재 현장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