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칭따오 대신 삿포로

2023/11/16 13:15 송고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16일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한 고객이 중국 맥주 대신 일본 맥주를 고르고 있다. 이날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 맥주 수입량은 2천281톤으로 전년 동월 대비 42.6% 줄고 수입액은 192만7천달러로 37.7% 감소했다. 이는 지난달 산둥성 핑두시 칭따오 3공장에서 한 남성이 맥주 원료인 맥아 보관장소에서 소변을 보는 장면이 공개되며 위생논란에 휩싸인 것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반면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량은 7천243톤으로 전년 동월 대비 302.7%가 증가하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2023.11.16/뉴스1 fotogyo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의료] “의사없어 수술 취소라네요...” 의료 대란 현실화
  • [국회ㆍ정당] 여야 정치권 서울 주요 역사 등에서 설 연휴 귀성 인사
  • [대통령실ㆍ총리실] 尹 대통령, 한동훈과 나란히 서천 화재 현장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