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생활 주변 조류 소식 알리미' 울산 '새(鳥) 통신원' 본격 활동

(울산=뉴스1) 김재식 기자 | 2024-06-12 07:21 송고
울산지역에 후텁지근한 날씨를 보인 20일 울산 태화강에서 여름 철새인 백로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0.7.20/뉴스1 © News1 
울산지역에 후텁지근한 날씨를 보인 20일 울산 태화강에서 여름 철새인 백로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0.7.20/뉴스1 © News1 

생활 주변의 조류 소식을 알려주는 ‘울산 새(鳥)통신원’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울산시는 12일 오후 3시 시의회 1층 시민홀에서 ‘울산 새(鳥)통신원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발대식은 김두겸 울산시장을 비롯해 통신원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촉장 전달과 함께 울산 조류 탐조 요령 및 기록 방법에 대한 교육 등으로 진행된다.

‘울산 새(鳥)통신원’은 울산에서 생활하면서 발견되는 조류 도래 및 서식 실태 정보를 네이처링 앱에 게시하거나 울산시 또는 울산생물다양성센터에 유선이나 문자로 알려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날부터 내년 6월까지 1년간 자율적으로 활동하며 매월 자원봉사활동 시간을 인증받게 된다.
통신원 운영은 울산생물다양성센터에서 맡는다. 현장 조사를 위한 조끼와 모자를 지급하고 쌍안경은 필요한 통신원에게 대여해 준다.

울산시는 통신원이 올린 사진이나 정보를 바탕으로 빠른 현장 확인을 하고 종 보호 및 서식 환경 보전 활동을 전개해 나간다.

또한 모인 정보는 울산 생물종 목록구축은 물론 철새생태관광프로그램 구성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생활 속에서 새를 보는 통신원들이 보다 더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jourlkim183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