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화들짝' 트럼프 "군복무 의무화? 가짜뉴스 퍼트려"

WP, 트럼프 재선 땐 '군 의무 복무' 현실화 가능성 보도
인기 없는 정책 중 하나…트럼프 "난 생각해본 적도 없어"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24-06-12 03:52 송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타운홀 행사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2024.06.07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타운홀 행사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2024.06.07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 2기'가 꾸려질 경우, 미국인들의 군(軍) 의무 복무가 현실화할 수 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를 강하게 부인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소셜'에 WP가 '가짜뉴스'를 퍼트렸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WP가 말도 안 되는 아이디어를 내놨다"며 "이는 8년 동안 유권자들 그리고 내게 피해를 주려는 그들의 실패한 시도의 연속일 뿐"이라고 했다.

한마디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라이벌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의 임기 4년을 늘리려고 하는 등, 자신의 재선 도전을 방해하고 있다는 뜻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어 "이 얘기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저는 그런 생각을 해본 적도 없다"며 "독자의 50%를 잃은 타락한 신문사만이 그런 얘길 조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WP는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 측근인 크리스토퍼 밀러 전 국방장관 직무대행 등과의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 측근들이 미국인들의 '군복무 의무화'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행정부 2기가 들어선다면 미국인들의 군복무가 의무화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사실상의 징집제인 이 정책은 여러 해 동안 미국민들에게 '인기 없는 정책'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cho1175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