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 전역 오존 주의보 모두 해제

(세종=뉴스1) 황덕현 기후환경전문기자 | 2024-06-11 18:13 송고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30도에 이르며 더위가 이어진 10일 서울 청계천을 찾은 시민들이 그늘 밑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30도에 이르며 더위가 이어진 10일 서울 청계천을 찾은 시민들이 그늘 밑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1일 오후 6시를 기해 서울 서북권과 동북권, 동남권에 발령했던 오존 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서울에 발령됐던 오존 주의보는 발령 시작 5시간 만에 모두 해제됐다. 앞서 이날 오후 4시에는 서울 도심권과 서남권의 오존 주의보가 해제됐다.
이날 오존 주의보는 오후 1시 서북·서남·동북·동남권에 발령됐다. 오후 2시에는 도심권에도 오존 주의보가 내려졌다.

오존주의보는 해당 권역에 속한 자치구의 1시간 평균 오존 농도가 0.120ppm 이상이면 내려진다.

오존은 대기 중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s)과 질소 산화물(NOx)이 태양 에너지와 광화학 반응에 의해 생성되는 2차 오염 물질이다.
고농도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호흡기 및 심혈관계 질환이 생길 수 있어 '침묵의 살인자'로도 불린다.


ac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