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포항시 청하면 주민들 "유해화학물질 저장시설 백지화해야"

포항시청 앞 집회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2024-06-11 17:31 송고
© News1 DB
© News1 DB

경북 포항시 북구 청하면 주민들이 유해화학물질 저장 시설 공사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11일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연 주민들은 "유해화학물질 저장 시설이 들어오는 인근에 친환경농작물 재배시설이 많다"며 공사 중단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해 9월 한 업체가 허가를 받고 니켈, 망간, 코발트 등 이차전지 원료물질을 저장하는 시설을 건축 중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허가 당시 이 시설물이 건축법상 위험물처리시설로 분류돼 주민들이 오해하는 것 같다"며 "광물이어서 위험하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 견해"라고 말했다.


choi11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